ABOUT ME

-

Today
-
Yesterday
-
Total
-
  • 20. 07. 2019
    Diary 2019. 7. 20. 16:28

    알 도리가 없나이나, 전하.

    ...라는 말에, 작은 아이가 ​"엄마, 옛날 말 같아."라길래 맞다 해줬다.

    작은 아이는 계속 동화 영상을 보고, 나는 빨래를 개며 듣고 있는데, 뒤이은 대사가 가관이다.

    ​이 미스테리를 푸는 사람은...
    패닉에 빠졌어요...

    비밀을 푼다거나 당황했다는 말이 더 쉽지 않아?????
    -_-;;;
    이제 더듬더듬 책 읽기 시작한 아이들용 동화 영상인데 우리 말 좀 써주면 안되는거야???
    눈높이에 맞는 단어도 아닌 거 같고.

    애 앞에서 투덜거리지는 않았지만 나 혼자 속으로 궁시렁 대는 중이다.




    이렇게 나는 꼰대가 되는 건가...
    아니, 이걸 꼰대라 불러야 하나...

    +



    방금 남편이 대령한 싸이더.
    크으~ 이 맛에 살지!




    'Diary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    23. 07. 2019  (0) 2019.07.23
    작은 아이 말  (0) 2019.07.22
    20. 07. 2019  (0) 2019.07.20
    07. 07. 2019  (0) 2019.07.07
    29. 06. 2019  (0) 2019.06.29
    We conquered all of europe!  (0) 2019.06.21

    댓글 0

Designed by Tistory.